1962홍콩, 저널리스트인 차우(양조위)는 코씨로부터 방을 빌린다. 그는 호텔 리셥션 리스트인 부인과 함께 그곳에 살 것이다. 그가 같은 날 리첸(장만옥)이 옆집으로 이사온 것은 완전히 우연이었다. 리첸은 무역회사의 보스로 있는 호씨의 비서로 일을 한다. 차우의 부인은호텔에서 밤늦게 일을 하고, 일본의 회사에서 일을 하고 있는 리첸의 남편인 찬은 출장이 잦다. 배우자가 종종 집을 비운 차우와 리첸은 그들 각자의 방에서 외로움을 느낀다.

그들 중 누구도 어떻게 그것이 일어나게 되었는지 알 수 없었지만, 차우와 리첸은 알고 있었다. 그들 각자의 배우자가 깊은 관계에 있다는 것을... 그것은 그들에게 충격이었다. 맘이 아프지마, 어떻게 그것이 일어났는지 이해하길 원하는 차우는 리첸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이유를 찾으려 한다. 그들이 그 사실을 알았을 때 그들 배우자들 앞에서 어떻게 얘기 할 것인지 리허설을 갖는다. 차우는 리첸의 도움으로 그가 신문에 연재하고 있는 소설을 쓰기 시작한다. 그들의 만남은 비밀이지만, 사람들은 그것을 알기 시작한다. 그들은 그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점차 빠져든다. 그러나 리첸의 차우에 대한 감정적인 신중함은 움직이기 시작한다. 그도 맘의 움직임을 발견한다. 이것은 사랑!

4년 후, 싱가포르에 적을 둔 기자로서 캄보디아로 향한다. 차우는 어느 누구도 알기를 원하지 않는 비밀의 짐을 벗어버리기 위해 그 자신의 오래된 이야기를 날려보낸다.

| 뒤로 | |